조선반도비핵화문제는 미국대외정책의 산물

9일 로씨야외무성 공식대변인 마리야 자하로바는 로씨야-1TV와의 회견에서 노예소유자사회시대를 련상케 하는 미국의 대외정책이 조선반도비핵화문제를 산생시켰다고 언명하였다.

그는 미국이 지금 취하고있는 행동은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것으로서 노예들을 마음대로 통치하던 노예소유자사회에서만 가능한것이라고 지적하였다.

그는 미국의 그러한 정책과 다른 나라들에 대한 강압적인 태도가 조선반도비핵화문제를 산생시켰다고 하면서 조선반도비핵화문제는 미국과 관계없이 산생된 문제가 아니라 수십년동안 미국외교의 영향밑에 형성되고 굳어진 문제이라고 강조하였다.(끝)

조선외무성 군축 및 평화연구소 소장 공화국을 걸고든 미국을 규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군축 및 평화연구소 소장은 최근 미국방성이 《2019년 인디아태평양전략보고서》라는데서 우리를 걸고든것과 관련하여 5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미국방성이 《2019년 인디아태평양전략보고서》라는데서 우리 공화국을 《불량배국가》로 걸고드는 도발을 감행하였다.

미국이 대화상대방인 우리를 《불량배국가》로 지칭한것은 우리 국가의 자주권과 존엄에 대한 명백한 침해이며 사실상의 대결선언이나 다름이 없다.

... ... ...

더보기

조선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 힘의 사용은 결코 미국의 독점물이 아니라고 강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은 29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미국이 지난 2월 13일 네바다주 핵시험장에서 29번째로 되는 림계전핵시험을 진행하였다는 사실이 알려져 국제사회의 커다란 우려와 비난을 자아내고있다.

더우기 엄중한것은 이번 림계전핵시험이 조선반도에서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구축문제를 론의하는 하노이조미수뇌회담을 눈앞에 두고 진행되였다는데 있다.

... ... ...

더보기

인간의 초보적인 품격도 갖추지 못한 속물의 부질없는 추태-조선중앙통신사 론평

그 무슨 정치를 한답시고 여기저기에 코를 들이밀기 좋아하는 전 미국부대통령 바이덴이 푼수없이 날뛰고있다.

얼마전 민주당 대통령립후보로 출마한 바이덴은 선거유세장에서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하는 망발을 거리낌없이 늘어놓았다.

바이덴의 이번 망발은 정치인은 고사하고 인간으로서 갖추어야 할 초보적인 품격도 갖추지 못한 속물의 궤변에 지나지 않는다.

... ... ...

더보기

조선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 공화국의 인권상황을 헐뜯는 공보문을 발표한 미국을 단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미국연구소 정책연구실장은 최근 미국무성이 《북조선자유주간》이라는것을 계기로 우리의 인권상황을 헐뜯는 공보문을 발표한것과 관련하여 11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미국무성이 발표한 공보문은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궤변으로서 존엄높은 우리 공화국의 영상에 먹칠을 하려는 불순한 정치적목적에서 출발한것이다.

엄중시하지 않을수 없는것은 미국이 새로운 조미관계수립을 공약한 6.12 조미공동성명을 채택하고 뒤돌아앉아서는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에 물젖은 반공화국모략단체들을 부추겨 우리에 대한 적대행위를 앞장에서 주도하고있는것이다.

... ...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