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주재 조선상임대표부 유엔총회 제73차회의 3위원회에서 강압채택된 반공화국《결의》를 전면배격

유엔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상임대표부는 15일 유엔총회 제73차회의 3위원회에서 반공화국《인권결의안》이 강압채택된것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공보문을 발표하였다.

유엔주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상임대표부는 유엔총회 제73차회의 3위원회에서 강압채택된 반공화국《결의》(A/C.3/73/L.40)를 단호히 전면배격한다.

《결의》는 우리 공화국의 영상에 먹칠을 하고 나아가서 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적대세력들의 정치적모략의 산물로서 진정한 인권과는 아무런 련관이 없다.

인간의 존엄과 자주적권리를 가장 귀중히 여기는 우리 나라에서는 《결의》에 렬거된 《인권문제》같은것들이 존재하지도 않으며 또 존재할수도 없다.

《결의》에 들어있는 내용들은 철두철미 죄를 짓고 도주한 한줌도 못되는 범죄자들이 저들의 너절한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마구 꾸며댄것들을 긁어모은 천하에 너절한것이며 우리는 그에 대하여 론의할 필요조차 느끼지 않는다.

우리는 조선반도에서 화해와 협력의 대하가 흐르고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수립을 위한 노력이 경주되고있는때에 EU와 일본이 정치적비난과 허위날조로 일관된 《결의안》채택놀음을 벌려놓고 대결을 고취하는데 대하여 경악을 금할수 없다.

반공화국《인권결의안》을 제출한 EU와 일본은 남의 《인권문제》에 대해 론할 자격도 체면도 없는 나라들이다.

EU나라들에서는 이슬람교도탄압과 타민족배타주의, 극심한 인종차별과 학대, 사상최대의 피난민문제, 신나치즘 등 엄중한 반인륜범죄행위들이 끊임없이 감행되고있다.

특히 일본은 지난 세기 조선을 강점하고 840만여명 조선인랍치 및 강제련행, 100여만명대학살, 20만명 일본군성노예강요와 같은 특대형반인륜범죄를 감행한 범죄국가이다.

일본은 1996년 유엔녀성폭행문제담당 특별보고자 라디카 크마라쓰와미가 일본정부에 공식요구한 일본군성노예범죄인정, 공식사죄와 배상, 관련문건 공개, 특별행정재판소설치와 범죄자처벌 등 권고들을 단 하나도 리행하지 않았다.

일본은 남의 《인권문제》에 대하여 말하기전에 우선 유엔녀성폭행문제담당 특별보고자의 권고부터 리행하여야 한다.

유엔은 우선 이 나라들의 인권유린범죄행위부터 단단히 문제시하고 범죄자들을 철저히 심판하여야 한다.

오늘 우리 나라에서는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동지의 인민중시, 인민사랑의 정치에 의하여 전체 인민이 진정한 자유와 권리를 마음껏 향유하고있다.

우리는 자신이 신념으로 선택하고 공고발전시켜온 우리식 사회주의제도와 참다운 인권보장제도에 대하여 커다란 긍지와 자부심을 느낀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국제무대에서 진정한 인권보호증진을 위한 대화와 협력을 시종일관 중시하지만 있지도 않는 《인권문제》를 조작하여 공화국의 존엄을 훼손하고 제도를 전복하려는 대결과 압력에는 끝까지 강경대응하며 인민대중중심의 우리식 사회주의제도를 계속 고수해나갈것이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