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황찬란한 주체조선의 래일

11월 20일은 세계어린이의 날이다.

1954년 12월 유엔총회 제9차회의에서는 래일의 주인들인 어린이들을 위하여 보다 큰 노력을 기울이려는 목적으로 세계어린이의 날을 제정하였다.

이날을 맞는 세계 수억만 부모들의 심정은 천차만별이겠지만 내 나라의 아버지, 어머니들은 친부모도 따를수 없는 뜨거운 정과 사랑으로 수백만 어린이들을 한품에 안아 세상에 부럼없이 키워주고계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에 대한 다함없는 감사의 정으로 가슴을 끓이고있다.

예로부터 나라에 닥친 고난과 시련은 아이들의 얼굴에 그대로 비낀다고 했다.

그러나 전대미문의 가혹한 도전과 난관이 겹쌓일수록 어린이들에 대한 국가의 사랑과 배려는 나날이 커만가고 매일매시각 행복에 겨워 몰라보게 성장해가는 자식들의 모습에서 고마움의 눈물짓는 이 나라 부모들이다.

이 땅에 태여나는 아이들, 자라나는 후대들이 어려서부터 좋은 환경에서 잘 먹고 무럭무럭 자라나면 앞으로 20년, 30년후에는 그만큼 우리 사회에 더욱더 약동하는 생기와 활력이 넘치게 된다고 하시며 어린이양육조건개선문제를 국가최중대사로 내세우신 김정은동지의 육친적사랑속에 얼마전에는 영양가높은 젖제품을 받아안고 온 나라 어린이들과 인민들이 기쁨과 환희에 설레이는 행복의 바다가 펼쳐졌다.

참으로 그 시작과 끝을 알수 없는 절세위인의 위대한 헌신과 로고속에 우리 어린이들의 행복한 웃음소리는 이 강산에 그칠줄 모르고 메아리쳐가고있다.

어린이들의 모든 권리를 법적으로 담보해주고 그들의 복리를 실현하기 위해서라면 억만금도 아낌없이 기울이는 고마운 사회주의시책속에 해빛밝은 교실들과 소년궁전, 야영소, 육아원, 애육원 등 나라의 이르는 곳마다에서 우리 아이들의 웃음꽃은 더욱 만발하고 세인이 들어보지 못한 후대사랑, 미래사랑의 이야기들이 무수히 꽃펴나고있으니 어찌 온 나라 방방곡곡에 경애하는 원수님만세, 사회주의만세소리가 울려퍼지지 않겠는가.

바로 아이들의 모습에 그 나라의 어제와 오늘, 래일의 시대상이 가장 뚜렷이 비끼는 법이다.

위대한 수령과 고마운 제도로부터 온갖 사랑과 정을 다 받으며 꿈과 희망의 나래를 마음껏 펴는 우리 아이들의 모습에서 세상사람들은 륭성번영할 주체조선의 휘황한 래일을 그려볼수 있을것이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