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승을 안아온 사랑의 힘

전승의 축포가 오른 때로부터 세월은 멀리 흘렀어도 이 땅우에 기적적승리를 안아오신 위대한 김일성동지의 불멸의 업적은 우리 공화국의 백전백승의 력사와 더불어 더욱 찬연히 빛을 뿌리고있다.

인류력사에는 전쟁사와 함께 그 전쟁들에서 이름을 떨친 명장들에 대한 많은 일화가 기록되여있다.

그러나 동서고금 그 어느 전쟁사의 갈피에도 우리 수령님처럼 전장에 나선 군인들을 귀중한 보배로, 혁명전우로 여기시며 열화같은 사랑과 정으로 보살피신 령장은 일찌기 없었다.

지난 조국해방전쟁에서의 위대한 승리는 군인들에 대한 어버이수령님의 친어버이사랑을 떠나서 생각할수 없다.

1951년 8월 군인들에게 공급할 겨울군복과 모자, 솜신 등 시제품을 일일이 보아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한여름의 더위속에서 며칠동안 솜신을 신고 다니시며 친히 신발의 부족점을 찾아 퇴치하도록 하시여 군인들에게 질좋은 신발을 만들어 공급하도록 은정깊은 조치를 취해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불타는 고지에서 싸우고있는 군인들에게 남새를 보장해주기 위하여 콩을 보내주시고 콩나물을 길러먹는 방법도 세심히 가르쳐주시였으며 적강점지역에 있는 나어린 전사의 가족을 구출하기 위해 한개 련대의 병력을 동원하여 세계전쟁사에 있어본적 없는 구출작전도 펼쳐주시였다.

이뿐이 아니다.

전선에서 싸우는 군인들이 건강을 회복할수 있게 화선휴양소도 내오도록 하시고 전사들이 더운 밥과 국을 먹게 하고 잠자리도 춥지 않게 잘 돌봐주어야 한다시며 사랑이 어린 당부를 하시던 위대한 수령님이시였다.

이렇듯 우리 수령님의 뜨거운 사랑은 인민군군인들이 자기들의 삶과 행복의 요람을 지켜 무비의 용감성과 영웅성을 발휘하게 한 원동력이였으며 모든 기적의 원천이였다.

어버이수령님의 육친의 사랑과 정을 조국보위의 자양분으로 받아안은 우리 인민군용사들이였기에 불뿜는 화점을 한몸으로 막아 부대의 돌격로를 열었고 수류탄을 안고 한몸이 육탄이 되여 적땅크를 까부셨으며 어뢰정으로 적순양함을 격침시키는 등 세계전쟁사가 알지 못하는 수많은 영웅적위훈을 무수히 창조하였다.

세상사람들은 조선이 방대한 무력과 현대적군사장비를 자랑하던 제국주의련합세력을 타승한것은 사랑이 증오를 이긴다는 력사의 진리를 인류앞에 다시한번 증명한것이라고 찬탄하였다.

오늘도 우리 군인들이 있는곳이라면 적의 총구가 항시적으로 도사리고있는 위험천만한 최전연초소길과 파도세찬 풍랑길에도 서슴없이 오르시는 천하제일령장 김정은동지를 모시여 우리 인민군대는 백전백승 무적강군의 위용을 떨치며 영원히 승리의 력사만을 아로새길것이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