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을 위한 우리 식의 건축미학관

이민위천, 위민헌신을 천품으로 지니고계시는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이 땅우에 건축물을 하나 일떠세워도 언제나 인민들의 편의를 최우선, 절대시하는 원칙을 견지하도록 우리 일군들을 걸음걸음 세심히 이끌어주고계신다.

2012년 1월 11일,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대소한의 추위도 마다하지 않으시고 한창 건설중에 있는 만수교고기상점을 찾아주시였을 때에도 건물에 철저히 인민을 위한 우리 식의 건축미학관을 구현하도록 할데 대한 인민사랑의 전설을 남기시였다.

내부시공문제들에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고 1층 현관출입문을 거쳐 밖으로 나가시던 그이께서는 시공자들이 인도로에서 현관으로 올라오는 계단을 설치하기 위하여 비탈면을 만들고있는것을 바라보시다가 일군들에게 현관부분설계를 잘하지 못하였다고 지적하시였다.

그때 설계에는 출입문앞에서 6개의 계단을 거쳐 상점으로 들어가게 되여있었는데 당시 설계가들은 사람들이 많이 드나들고 또 급수가 있는 공공건물일수록 현관앞에는 계단을 내고 크고 화려한 대형회전문을 다는것을 세계적추세로 간주하고있었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일군들에게 현관앞에 계단을 내는것은 상점에 찾아오는 사람들이 손밀차를 끌고 드나들어야 한다는데 대하여 전혀 타산하지 않은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찾아와 붐비는 고기상점의 현관앞에 손밀차를 끌고 오르내리는 통로를 하나만 내주면 복잡성이 조성되여 손님들이 불편을 느끼게 된다고 말씀하시였다.

이어 그이께서는 출입구에 회전문을 설치하게 한것도 잘못되였다고, 회전문이 호텔같은데는 어울릴지 몰라도 상점에는 맞지 않는다고, 회전문으로는 손밀차를 끌고 드나들기 바쁘다는데 대하여 세심히 가르쳐주시였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인민들의 편의를 고려하지 못한데 대하여 자책하는 일군들에게 하나의 건축물을 건설하여도 인민성을 구현하는데 첫째가는 관심을 돌려야 한다고, 건축물의 모든 요소들을 인민들의 생활상요구에 맞으며 그들의 편의를 최대한으로 보장할수 있게 형성하는것은 우리 당의 건축미학사상의 기본요구이라고 뜨겁게 말씀하시였다.

그러시면서 만수교고기상점을 건설하는것은 단순히 특색있는 건물을 세워 평양시의 면모를 일신시키자는것이 아니라 우리 인민들에게 문명한 생활조건을 마련해주기 위해서라고 하시면서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는 건축물이 될수 있게 모든 요소들을 손님들이 리용하는데 편리하게 배치하는 원칙에서 현관부분설계를 다시할데 대한 과업을 주시였다.

정녕 경애하는 총비서동지의 말씀은 점 하나를 찍고 선 하나를 그어도 인민들의 편의를 최대한 보장할수 있게 해야 한다는 우리 설계의 기준, 우리 식의 새로운 건축미학관을 새겨주는 귀중한 철리였다.

하기에 우리 나라를 방문하였던 벨지끄의 한 법률가는 자기의 인상담에 나라마다 수도가 있고 수도를 특징짓는 자랑거리가 있지만 조선의 수도 평양은 이민위천의 사상과 리념을 안고있는 수도로서의 특징을 가지고있다, 김정은국무위원장의 령도하에 평양은 살기좋은 인민의 도시로 더욱 변모되고있다고 격조높이 토로하였다.(끝)